2023년10월02일 (월) 4:29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OTT 콘텐츠 자체 등급 분류 허용..법적 근거 마련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영상콘텐츠 경쟁력 상승 기대

[시사투데이 이지연 기자]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사업자가 콘텐츠에 대해 영상물등급위원회를 거치지 않고 자체적으로 등급분류를 할 수 있게 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OTT 자체등급분류 제도를 도입하는 내용의 ‘영화 및 비디오물의 진흥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25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OTT 사업자가 온라인 비디오물에 대해 자체적으로 등급분류를 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마련돼 원하는 시기에 맞춰 콘텐츠를 유통할 수 있게 된다. 

 

문체부는 우선 3년간 '지정제’로 시행한 후 평가를 거쳐 추가적인 규제 완화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

 

문체부 박보균 장관은 “OTT 콘텐츠 자체등급분류제도 도입은 우리나라 영상콘텐츠산업의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높이고 한국문화를 전 세계로 확장하는 결정적 계기가 될 것이다”고 했다. 

 


[2022-08-25 14:08:28]
이전글 문자와 소리 다양한 관계 탐색..'타이포잔치 사이사..
다음글 한국 근현대 자료 수집 헝가리·튀르키예로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