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9월27일 (수) 13:09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한국 근현대 자료 수집 헝가리·튀르키예로 확대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국립중앙도서관 누리집 통해 일반 공개 예정

[시사투데이 이지연 기자] 국립중앙도서관이 해외에 흩어져 있는 근현대 자료 수집을 위해 미국과 러시아 중심에서 헝가리와 튀르키예(舊 터키) 지역으로 대상 국가를 확대한다. 

 

올해는 튀르키예와 헝가리를 지역거점국으로 지정하고 해당 국가기관에 소재된 근현대기 한국 관련 자료를 현지 조사, 디지털화 수집, 해제 단계를 거쳐 국립중앙도서관 누리집을 통해 일반에 공개할 예정이다. 

 

이번에 튀르키예에서 발굴 수집되는 ‘오스만 튀르키예 고문서국’ 등 소장 자료는 국내에서 처음이자 국외에서도 거의 연구된 바가 없다. 이는 대한제국, 일제강점기 한반도를 중심으로 긴박하게 펼쳐진 동아시아 정세 등에 관한 역사적 사실을 확인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다.

 

튀르키예 자료는 아랍어로 표기된 튀르키예어인 오스만어를 현대 튀르키예어로 번역한 후 한국어로 다시 해제해 공개된다. 

 

수교 33년을 맞이하는 헝가리는 1892년 조선과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의 일원으로 맺었던 통상조약 관련 자료 외에도 북한과 단독 수교시기(1948~1988년) 축적된 남북한 관련 자료를 다수 보유하고 있다. 한국전쟁 당시 헝가리의 지원으로 운영됐던 야전병원에서 북한 군인들이 작성한 감사 편지, 베이징과 도쿄 주재 헝가리 외교 공관에서 작성한 남북한 관련 문서 등이 포함된다. 

 

국립중앙도서관은 헝가리를 거점국가로 지정 후 비세그라드 그룹(헝가리, 폴란드, 체코, 슬로바키아)까지 수집대상을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국립중앙도서관 조영주 지식정보관리부장은 “이번 수집되는 자료는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정세 등 우리나라 역사를 보다 체계적이고 정확하게 연구할 수 있는 마중물이 될 것이다”고 했다. ​ 


[2022-08-25 14:27:54]
이전글 OTT 콘텐츠 자체 등급 분류 허용..법적 근거 마련
다음글 63년 만에 '2023 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국내 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