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9월30일 (토) 16:1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카타르·호주 등 4개국과 경쟁..2023 아시안컵 유치 본격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아시아축구연맹에 유치신청서 공식 제출

[시사투데이 이지연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대한축구협회가 31일 아시아축구연맹(AFC)에 ‘2023 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이하 아시안컵)’ 유치신청서를 공식적으로 제출함에 따라 대한축구협회, 지자체 등과 함께 대회 유치에 본격적으로 힘쓴다.

 

중국이 올해 5월 코로나19를 사유로 아시안컵 개최권을 반납함에 따라 아시아축구연맹은 새로운 개최지 선정 절차를 공지했다. 이에 대한축구협회는 공지 직후 아시안컵 유치를 공식 표명하면서 본격 유치 절차에 돌입한다.

 

아시안컵은 아시아지역 최고 권위의 축구대회이다. 대한민국은 1956년 초대 대회 우승을 차지하며 한국 축구사 최초로 국제대회 우승을 기록한 데 이어 1960년 제2회 대회도 국내에서 개최했다. 대회를 치르기 위해 신설한 서울효창운동장은 대한민국 유소년과 아마추어 축구 육성의 산실이 되기도 했다. 

 

2023 아시안컵 유치를 경쟁하는 국가는 대한민국을 비롯해 2022 피파(FIFA) 월드컵 개최지인 카타르, 2023 피파(FIFA) 여자월드컵 개최지인 호주, 2023 피파 20세 이하(FIFA U-20) 월드컵 개최지인 인도네시아 4개국이다.

 

2022 피파 월드컵의 최신 경기장 시설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는 카타르가 유리한 장점을 가진 상황이지만 대한민국도 2002년 피파 월드컵, 1988 서울하계올림픽, 2018 평창동계올림픽 3대 국제 스포츠 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바 있다. 

 

9월 아시아축구연맹 현장 실사가 진행된 후 아시아축구연맹 집행위원회를 거쳐 10월 17일 개최지가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문체부는 앞으로 대한축구협회, 개최 예정 지자체 등과 함께 대외 유치 활동을 본격화하고 국내 사전 분위기 조성을 위해 2일 ‘2023 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알림대사 발대식’을 개최하는 등 63년 만의 대회 유치를 위해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2022-08-31 11:10:10]
이전글 '옐로우 카펫'·'노란 발자국'..공공디자인 페스..
다음글 9월부터 취약계층 '문화누리카드' 10만⟶11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