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9월30일 (토) 14:4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케이팝 이어 한국 전통문화 관심 확산..'2022트랜디셔널 코리아'
 
  파리15구청 소연회장 '신색창연' 전시
 10월 파리·과나후아토 전통문화 행사 개최

[시사투데이 정미라 기자] 10월 한 달간 프랑스와 멕시코에서 한국의 전통문화를 감상하고 체험할 수 있는 장이 펼쳐진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과 함께 프랑스 파리 15구청(Marie du 15e arronissement) 및 우리센터(OORI CENTER), 멕시코 과나후아토 코리아하우스에서 '2022 트래디셔널 코리아(Traditional Korea)'가 열린다고 5일 밝혔다. 

 

'트래디셔널 코리아'는 대중문화를 중심으로 한 한국문화에 대한 관심을 전통문화로 확대하고 우리 고유의 아름다움과 가치를 세계에 널리 알리기 위한 사업이다. 

 

이번 행사는 지난 1, 2일 양일간 문화재로 지정된 프랑스 '파리 15구청에서 시작했다. 소연회장에서는 서울예술대학교 고주원 교수의 조선왕실 보자기와 나전칠기, 한글을 주제로 한 한국 매체예술 전시 ‘신색창연(新色蒼然)’이 열렸다.

 

야외광장에서는 우리 전통 놀이인 비사치기·팽이·공기놀이 체험행사와 밥과 찬으로 구성한 한식 한상차림을 선보였다. 한식 도시락을 나누는 '한식: 소반&도시락' 행사도 진행했다.

 

3일부터 29일까지는 에펠탑 인근에 있는 복합 문화 공간 '우리센터'에서 행사가 이어진다. '찬란한 정신(Esprit Exquis)'을 주제로 이지원 자각의 조선 선비 복식 '장옷'과 함께 전통 원단을 직조하는 과정을 담아낸 매체예술을 만나볼 수 있다. 달항아리, 지우산, 합죽선 등 전통 공예품 28점과 전통 놀이 현대화 콘텐츠 '우리놀이상자'도 함께 전시한다. 

 

멕시코에서는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한국이 주빈국으로 참가하는 과나후아토의 '세르반티노 축제'와 연계해 12일부터 30일까지 코리아하우스에서 '빛나는 삶(La Vida Brillante)'을 주제로 전통문화 행사를 진행한다. 

 

전통 혼례의 대례식을 담아낸 '아름다운 날'과 첫 돌의 상차림에 돌잡이를 더한 '축복의 시작'을 전시로 선보인다. 전통혼례 상차림을 중심으로 중요무형문화재 이형근 작가의 유기작품과 전통혼례복인 녹원삼과 청단령, 한지로 제작한 전통 꽃가마 등을 감상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케이팝과 영화, 드라마를 중심으로 한 한국문화에 대한 관심이 전통문화로 자연스럽게 이어져 한국 고유의 다양한 문화를 세계에 더욱 널리 알릴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2022-10-05 13:01:40]
이전글 국제회의복합지구·집적시설 지정 신청..지정기준 완..
다음글 가을밤 아리랑에 빠지다..'헬로 케이-아리랑'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