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12월09일 (토) 0:21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지난해 국내 광고산업 규모 19조원 육박..코로나19 이전 회복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2022년 광고산업조사 결과 발표

[시사투데이 이선아 기자] 지난해 국내 광고산업 규모가 18조9219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8.6%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우리나라 광고사업체의 전반적인 현황과 동향 등을 파악하기 위해 실시한 '2022 광고산업조사'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2021년 한 해 동안 광고산업 업종인 광고대행업, 광고제작업, 광고전문서비스업, 인쇄업, 온라인 광고대행업, 옥외광고대행업 중 한 가지 이상의 광고 사업을 영위한 전국 1,900개 표본 사업체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지난해 광고사업체 취급액 기준은 전년 대비 8.6% 증가한 18조9,219억 원으로 집계됐다. 취급액은 광고주가 방송국, 신문사 등에 지불하는 광고 비용 전체를 포함한다. 

 

업종별로는 광고대행업 7조7,684억 원, 온라인광고대행업 4조8,388억 원, 광고전문서비스업 3조 861억 원 등으로 각각 6.2%, 7.6%, 7.7% 증가했다. 

 

매체 광고비는 13조6,552억 원으로 72.2%를 차지했고 매체 외 서비스 취급액은 5조2,667억 원으로 27.8%를 차지했다.

 

매체 광고비 중에는 PC와 모바일 취급액이 7조2,349억 원으로 전년 대비 9.7% 증가했다. 이는 전체의 53%를 차지한다. 이 중 모바일 취급액(36.6%)은 2020년부터 PC 취급액(16.3%)을 추월했는데 격차가 점점 커지는 중이다.

 

지난해 종사자 수는 7만4,485명으로 전년 대비 8.1% 증가했다. 2019년 7만3,520명에서 코로나19 이후인 2020년 6만8,888명으로 6.3% 감소한 바 있으나 다시 2019년 수준을 넘어 회복세를 보였다. 

 

업종별로는 온라인광고대행업 2만1,409명(28.7%), 광고대행업 2만1,054명(28.3%) 등으로 많았다.

 

신규 채용 인원은 총 9,684명으로 2020년 4,195명에서 큰 폭으로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온라인광고대행업 3,152명, 광고대행업 2,527명, 광고전문서비스업 2,387명 등의 순서로 많았다. 

 

 


[2022-12-28 15:24:18]
이전글 2024년 한국 대표 동아시아 문화도시 '김해시' 선정
다음글 밤이 더 매력 있는 곳..야간관광 특화 도시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