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6월28일 (수) 9:20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겨우살이 등 국립공원 내 임산물 채취행위 집중단속  [2017-03-06 10:50:10]
 
  압수된 장비(장대톱)와 겨우살이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0만 원 이하 벌금
[시사투데이 방진석 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국립공원 내에서 겨우살이 등 약재용 임산물을 불법으로 채취하는 사례를 막기 위해 3월 말까지 임산물 채취를 집중 단속한다.

겨우살이는 주로 참나무에 기생하는 상록성 식물로 겨울철에 눈에 쉽게 띄기 때문에 해마다 이맘때면 불법채취가 발생하고 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국립공원마다 순찰활동을 강화하고 덕유산, 오대산처럼 면적이 넓고 불법채취가 우려되는 국립공원에 10~15명 규모의 특별단속팀을 투입할 예정이다. 주요 단속 대상은 겨우살이 등 임산물을 채취하기 위해 톱, 도끼 등의 도구를 소지하고 출입하는 행위, 나무를 베거나 야생식물을 채취하는 행위 등이다.
 
국립공원관리공단에서는 그동안 임산물 채취자에 대한 지속적인 단속으로 2012년부터 2016년까지 107건의 위반행위를 적발해 고발 등 법적조치를 한 바 있다. 임산물채취로 적발된 건수는 2012년 18건, 2013년 26건, 2014년 26건, 2015년 27건, 2016년 10건이다.
 
지난 2월 25일부터 이틀 동안은 덕유산 일대에 특별단속팀을 투입해 5건의 위반행위를 적발했다. 국립공원 내에서 겨우살이 등 임산물을 불법으로 채취하다 적발되면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김승희 국립공원관리공단 공원환경처장은 “국립공원 내 임산물 채취는 현지 주민보다는 전문 약초꾼 등 외지인에 의해 이루어지는 경우가 많다”며 “대부분 인적이 드문 지역에서 이루어지기 때문에 안전사고 위험도 크다”고 했다.

[2017-03-06 10:50:10]
이전글 안양새물공원 조성사업.. 오는 9월 준공 앞두고 시운..
다음글 광주서 카셰어링 수소차 보급 시범사업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