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7일 (일) 23:3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도로 달리는 전기화물차·수소승용차 큰 폭 증가
 
  지자체별 보급실적
 올해 1분기 전기·수소차 보급사업 추진 실적 분석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미래차로 불리는 수소차와 전기차가 올해 1분기 1만2,140대가 보급돼 전년 5,796대 보다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올해 1분기 전기·수소차 보급사업 추진 실적을 분석한 결과를 7일 발표했다.

 

올해 1분기 동안 전기차는 1만1,096대가 보급돼 97.9% 증가했다. 특히 전기화물차 보급이 3대에서 2,890대로 전년 대비 962.3% 늘었다. 수소승용차도 188대에서 1,044대가 보급돼 전년 대비 455.3% 증가했다. 지난해 1분기부터 미래차 총 누적대수는 12만5,147대다.


미래차 보급실적은 전반적으로 보급여건이 쉽지 않은 상황임에도 전기화물차 출시, 수소충전 여건의 향상, 수입차 보급물량 확대 등에 힘입어 증가폭이 커진 것으로 환경부는 분석했다.


전기화물차는 지난해 12월부터 가격과 성능에서 경쟁력을 갖춘 국산 차량인 포터Ⅱ와 봉고Ⅲ가 출시되고 화물차 운송사업 허가 혜택 등이 제공되면서 영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구매 수요가 크게 증가했다.


수소승용차는 수소충전소 구축 지난해 1분기 16개소에서 올해 같은 기간 대비 34개소 늘면서 충전 불편이 다소 해소됨에 따라 국산 수소차에 대한 수요자의 선택이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전기승용차는 국산차 보급실적은 4,976대에서 3,600대로 다소 감소한 반면 수입차 보급은 372대에서 4,228대로 늘어나면서 전체적인 보급실적은 증가했다.


지자체별는 서울시 1위(2,512대), 경기도 2위(2,396대), 제주도가 3위(1,011대)를 기록했다. 누적실적 기준으로는 제주도 1위(2만 2,088대), 서울시 2위(2만 1,641대), 경기도 3위(1만 8,076대) 순으로 나타났다.

 

금한승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정부는 지속적인 미래차 보급 확대를 통해 올해 안으로 미래차 20만 대 시대를 열도록 하겠다”고 했다. ​ 


[2020-04-07 15:21:28]
이전글 거문도·백도지구에 멸종위기 2급 착생깃산호 서식지 ..
다음글 택배 종이상자 택배전표와 테이프 제거 후 버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