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5일 (금) 4:23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체온계·기압계 등 수은 함유 폐제품 안전하게 버려요
 
  폐기물관리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 개정령안
  ‘폐기물관리법 시행령’ 개정령안 1년 후 시행

[시사투데이 전해원 기자] 체온계, 기압계 등 수은을 함유한 폐제품도 친환경적이고 안전하게 폐기할 수 있게 된다.


환경부는 수은폐기물의 분류를 신설하고 친환경적으로 처리하기 위한 ‘폐기물관리법 시행령’ 개정령안이 14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돼 공포일 기준으로 1년 후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이번 개정령안으로 수은폐기물은 ‘수은함유폐기물’, ‘수은구성폐기물’, ‘수은함유폐기물 처리잔재물’로 구분된다.


그동안 수은폐기물은 사업장에서 발생한 오니에서 수은이 기준(용출기준 0.005mg/L) 이상으로 포함된 경우 지정폐기물로 관리해 왔다. 


앞으로 수은폐기물을 보관, 수집, 운반할 때에는 수은이 유출되지 않도록 밀폐 완충해 포장하고 다른 폐기물과 별도로 보관해 운반해야 한다.


온도계, 혈압계, 램프 등 수은함유폐기물은 폐기물에 포함된 수은을 회수해 처리해야 한다. 수은구성폐기물은 밀폐용기에 넣고 유해화학물질 보관시설 기준을 준수하는 장소에 영구 보관해야 한다. 수은함유폐기물 처리잔재물은 밀폐포장 또는 안정화·고형화 후 매립해야 한다.


환경부는 업체·배출자 대상 간담회 실시, 수은폐기물의 안전한 배출·보관을 위한 지침서 배포, 지역별 순회교육 등 달라지는 수은폐기물 관리 제도에 대한 홍보도 병행할 계획이다.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이번 개정안으로 수은함유제품을 폐기하는 과정이 보다 친환경적이고 안전해 질 것이다”고 했다.
​ 


[2020-07-14 12:48:17]
이전글 합천창녕보 상류 모래톱에서 멸종위기 흰목물떼새 번..
다음글 환경오염피해 소송지원변호인단 20명 출범…2년 간 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