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6일 (토) 7:43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올해 1~3분기 저공해차 의무구매 행정·공공기관 63.7%
 
  환경부
 최대 300만 원 과태료 부과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올해 1분기부터 3분기까지 저공해 자동차를 구매 또는 임차한 행정·공공기관이 63.7%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올해 1분기부터 3분기까지 행정·공공기관의 저공해자동차 구매·임차 실적을 조사한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자동차를 100대 이상 보유한 전국 행정·공공기관 241개를 대상으로 이루어졌다. 

 

올해 4월 '대기환경보전법'이 개정됨에 따라 전국의 행정·공공기관은 모든 신규 차량을 100% 저공해차로 구매하거나 임차해야 한다. 저공해차는 1종(전기차·수소차), 2종(하이브리드·​플러그인), 3종(휘발유·가스)로 구분된다.​​

 

 

조사 결과, 전체 241개 행정·공공기관에서 총 2,748대의 저공해차를 구매 또는 임차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구매·임차 차량 4,312대 중 63.7%에 해당하는 수치다. 

 

국가기관은 전체의 87.2%(465대), 지자체는 51.5%(1,412대), 공공기관은 84.2%(871대)를 저공해차로 구매·임차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저공해차 의무구매비율 100%를 이미 달성한 기관은 총 101개(41.9%)였다. 기관별로는 국가기관은 9개(47.3%), 지자체는 67개(36.4%), 공공기관은 25개(65.8%)였다. 

 

특히 대전광역시 대덕구청, 충청남도 청양군청·태안군청, 경기도 안성시청 등 12개 기관은 모든 차량을 전기차·수소차로 구매해 친환경 미래차 확산을 적극 추진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부산광역시 부산진구청·금정구청, 광주광역시 서구청, 대전광역시청, 울산광역시 동구청 등 23개 기관은 3분기까지 10대 이상의 차량을 구매·임차하면서 저공해차를 1대도 구매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부는 저공해차 의무구매 비율을 달성하지 못한 기관에 대해서는 최대 30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내년부터는 전체 신규 차량의 80% 이상을 전기차·수소차로 구매·임차해야 한다. 또한 주요 기관장 업무용 차량은 100% 전기차·수소차로 전환하고 기관장 차량의 차종 정보도 공개할 계획이다.

 

최종원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앞으로 친환경 미래차 확산에 있어 민간의 참여도 적극 유도하기 위해 행정·공공기관 뿐만 아니라 대형법인도 자발적으로 미래차 전환계획을 수립해 추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2020-11-12 13:09:53]
이전글 한-중 '미세먼지 없는 하늘 만들기' 협력 강화
다음글 농촌 방치된 폐비닐·폐농약용기 집중 수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