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13일 (토) 3:0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아프리카돼지열병 백신 상용화 추진..효능 평가 후 제품 생산
 
  환경부
 신속한 백신 개발 위해 산학연 업무협약 체결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정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 백신을 개발해 상용화에 나선다. 

 

환경부 소속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은 10일 충남대 동물의과학연구소, 중앙백신연구소, 아비넥스트와 아프리카돼지열병 백신 상용화 추진을 위한 상호협력 증진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백신은 상용화된 제품이 없는 실정이다. 야생동물질병관리원은 2021년 6월 야생멧돼지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백신개발에 대한 5개년 계획을 수립해 연구에 착수했다. 지난해 가능성 있는 백신 후보군을 선정해 효능을 평가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은 상용화된 아프리카돼지열병 백신 제품을 하루빨리 선보이기 위해 마련된 것. 

 

야생동물질병관리원, 충남대학교 수의대학 동물의과학연구소 등이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를 배양하고 유전자를 분석해 백신 후보군을 선정한다. 각 백신 후보를 돼지에 접종해도 생존하는지 확인하고 계속 생존하는 경우 병원성(독성)이 있는 바이러스를 접종해 얼마나 살아남는지를 평가한다. 

 

실험 효과가 검증되면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동물약품 사용 승인 절차에 따라 허가를 받아 중앙백신연구소와 아비넥스트에서 상용화된 백신 제품을 생산한다.

 

다만 백신 개발의 모든 실험과정은 3등급 동물안전실험실인 ‘특수동물실험시설’에서 이뤄져야 하므로 상용화까지 수년 이상 시간이 걸릴 수도 있다는 게 환경부 설명이다. 

 

야생동물질병관리원은 백신 개발 연구에 필요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공급과 함께 특수동물실험시설 제공 등 백신 개발과 관련한 행정, 시설, 인력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2023-04-10 10:45:28]
이전글 중소기업도 '녹색투자' 길 열린다..최대 3억원 이자..
다음글 대청호 녹조발생 낮춘다..비점오염저감시설 착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