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25일 (목) 1:1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대청호 녹조발생 낮춘다..비점오염저감시설 착공
 
  미천천(문의면 미천리)
 
  품곡천(문의면 상장리)
 미천천·품곡천 2곳 설치..내년 4월 준공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충청권 대표 식수원인 대청호에 녹조발생을 낮추기 위한 비점오염저감시설이 들어선다.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는 11일 오전 충북 청주시 문의면에서 대청호 비점오염저감시설 착공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비점오염저감시설은 도시, 도로, 농경지 등 불특정 장소에서 비가 내릴 때 빗물과 함께 배출되는 수질오염물질을 제거 또는 감소시키는 시설이다.

 

이번에 대청호 상류 유역에 설치되는 저감시설은 모래를 이용한 여과방식을 적용해 녹조 발생의 원인물질인 총인(T-P)을 60~80%까지 저감시킬 수 있다. 대청호 상류 미천천과 품곡천 2곳에 설치돼 내년 4월 준공될 예정이다.

 

2곳에 비점오염저감시설이 가동되면 비가 내릴 때 함께 흘러들어오는 영양물질 등 비점오염물질이 효과적으로 걸러져 수질개선에 도움을 줄 것으로 환경부는 기대했다.

 

환경부는 대청호 유역 외에 녹조가 자주 발생하는 낙동강 수계의 수질개선을 위해 경북 영주시 부석면 '내성천', 경북 영천시 화북면 '보현호', 경남 창녕군 장마면 '계성천' 유역에도 내년까지 비점오염저감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이날 착공식에는 류연기 환경부 물환경정책관, 정경윤 한국수자원공사 사장대행을 비롯해 청주시, 대청호보전운동본부 등 관련기관과 인근 지역주민 등이 참석한다.​

 

류연기 환경부 물환경정책관은 “대청호 유역 비점오염저감시설 설치를 통해 충청지역의 대표 상수원인 대청호의 수질을 개선하고 지역주민들이 깨끗한 물환경의 해택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2023-04-10 15:36:59]
이전글 아프리카돼지열병 백신 상용화 추진..효능 평가 후 제..
다음글 혈압계·체온계 등 의료기관 수은함유폐기물 신속 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