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5월25일 (목) 0:53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 Home > 기사 > 스포츠 NEWS
 
ㆍ'어깨, 팔꿈치 이제 괜찮아요' 류현진, 오는 17일 두번째 시범경기 등판  [2017-03-15 18:43:47]
 
  미국 메이저리그 LA 다저스 투수 류현진
 지난 12일 LA 에인절스와의 경기에서 선발 등판해 2이닝 1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 투구 선보여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올 시즌 부상에서 벗어나 부활을 노리는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0·LA 다저스)이 오는 17일 두 번째 시범경기에 등판한다.

 현지 언론은 류현진이 건강만 되찾는다면 다저스의 4~5선발을 책임져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저스는 15일(한국시간) 향후 시범경기 선발 로테이션을 공개하며 17일 지난해 월드시리즈 챔피언 시카고 컵스와 경기에 류현진이 선발로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어깨 및 팔꿈치 수술로 최근 2년 동안 단 1경기 등판에 그쳤던 류현진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정상적으로 스프링캠프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지난 12일 LA 에인절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2이닝 동안 1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 투구를 선보이며 부활 조짐을 보였다. 직

 구 최고 구속이 91마일(약 147㎞)까지 나오는 등 건강한 몸상태를 보여준 류현진은 두 번째 선발 등판인 만큼 보다 많은 이닝을 소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두 시즌 동안 부상으로 시름하는 사이 선발 경쟁을 펼쳐야 하는 처지에 놓인 류현진이지만 건강만 되찾는다면 팀의 4~5선발을 책임질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

 스포츠 전문매체 'ESPN'에 따르면 류현진과 브랜든 매카시가 다저스의 남은 선발진을 책임질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다저스는 부동의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를 비롯해 리치 힐과 마에다 겐타로 1~3선발은 확정한 상태다.

 남은 두 자리를 놓고 류현진, 매카시, 스캇 카즈미어, 알렉스 우드 등이 경쟁을 벌이고 있다.

 류현진은 내년까지 2년 1570만 달러의 계약이 남아 있다. 


[2017-03-15 18:43:47]
이전글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 기니-아르헨-잉글..
다음글 '불굴의 산악인' 김홍빈, 장애인 대원들과 세계 4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