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7월17일 (수) 5:39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스포츠 NEWS
 
ㆍ한국 여자농구, 12년 만에 올림픽 본선 진출 도전한다
 
  한국 여자 농구 대표팀의 이문규 감독
 여자대표팀 세르비아 적응훈련 시작…6일 스페인전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12년 만에 한국 여자농구가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한다. 2008년 베이징올릭핌 이후 처음이다.


이문규 감독이 이끄는 여자대표팀은 6일(한국시간)부터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최종예선 B조 일정을 소화한다.

한국을 포함해 스페인, 중국, 영국이 한 조다. 4개국 중 상위 3개국이 도쿄올림픽 본선에 간다.

당초 B조 최종예선은 중국 포산에서 열릴 예정이었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으로 인해 세르비아로 개최지가 바뀌었다.

한국은 세르비아에 도착해 본격적인 현지 적응을 시작했다.

이문규 감독은 "진천(선수촌)서보다 좋은 컨디션을 보이고 있는 것 같다. 시즌 경기 때문인지 힘든 부분이 있었지만 대표팀에 열중하다 보니 선수들이 여기에 맞게 잘 적응하고 있다"고 했다.

개최지 변경에 대해선 "전화위복이 되지 않나 생각한다. 중국에서 경기를 하다보면 중국전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도 있을 수 있다"며 "1승만 해서 통과하기보다 2승을 해서 안전하게 올림픽에 올라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중국은 전통적으로 안방 텃세가 심하다. 한국이 객관적인 전력에서 밀리는 마당에 중국 원정에서 중국을 이기는 건 쉽지 않다.

대표팀에서 유일하게 올림픽을 경험한 베테랑 김정은(우리은행)은 "이번이 나의 농구 인생에 있어 올림픽 출전을 위한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여자농구를 살려야 한다는 책임감이 있다. 반드시 출전권을 따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쉽지 않은 길임을 잘 알고 있고, 부상 때문에 마음 한 구석 힘든 부분도 있다. 마음은 당장 뛰고 싶은데, 이런 상황에 놓인 부분이 답답하다"고 보탰다.

김정은 아킬레스건 부상으로 정상 컨디션이 아니다. 코칭스태프는 회복 정도에 따라 10~15분 정도를 뛰게 할 생각이다.

한국은 6일 스페인, 8일 영국, 9일 중국을 차례로 상대한다. 

 


[2020-02-04 19:03:37]
이전글 캔자스시티의 마홈스, '만 24세138일' 슈퍼볼 역사..
다음글 '대이변' 양대산맥 바르셀로나·레알 마드리드 국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