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4월24일 (수) 21:38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메인
 
ㆍ한일 외교장관, 징용 판결 후 첫 회담…한일관계 갈등 문제·발전 방향 등 논의  [2019-01-24 11:07:04]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성 대신이 23일 오전 10시(현지시간) 스위스에서 한일 외교장관회담을 했다 (사진=외교부 제공
 강경화 장관은 日 초계기에 대한 레이더 조사(照射·비춤) 주장과 관련 우려 표해

[시사투데이 전해원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성 대신은 23일(현지시간) 스위스에서 한일 외교장관회담을 열고 강제징용 대법원 판결, 초계기 레이더 갈등 문제, 한일관계 발전 방향 등에 대해 논의했다.

 

한일 외교장관은 이날 오전 스위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인 다보스포럼 참석을 계기로 만나 30분 간 회담을 가졌다.강 장관과 고노 대신은 지난해 10월30일 대법원이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일본 기업의 배상 판결을 내린 뒤 처음으로 외교장관회담을 했다.

 

강 장관은 일본 초계기에 대한 레이더 조사(照射·비춤) 주장과 관련해 일본 측이 취한 위협근접비행 조치에 대해 우려를 표하고 한일 국방당국 간 협의를 통해 조속히 해결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회담에서 "지난해 대법원 강제징용 판결 문제에 이어 최근 일본 초계기에 대한 레이더 조사 주장 문제 등 한일 양국 간 여러가지 어려움이 있는 상황"이라며 "특히 지난 18일 이후 오늘을 포함해 그간 세 차례에 걸쳐 일본 초계기의 우리 함정에 대한 저공 근접비행이 이어졌다고 들었다"고 언급했다.

 

강 장관은 이어 "이런 행위로 상황이 정리가 안 되고 계속 진행되는 것을 우려스럽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그러나 이렇게 상황이 어려울 수록 양국 외교당국 간에는 절제되고 사려깊게 문제를 관리하면서 양국관계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는 점에 확고한 공감대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과 고노 대신은 레이더 갈등과는 별개로 한반도 문제를 포함한 한·일 및 한·미·일 간 안보 협력은 흔들림 없이 지속되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강 장관은 아울러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대법원 판결에 대한 한국 정부 입장을 설명하고 이번 사안이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 노력을 저해하지 않도록 양 외교당국이 지혜를 모아 나가자고 했다. 이에 대해 고노 대신은 일본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

 

고노 대신은 "한일관계는 매우 엄중한 상황에 있으나, 그러한 상황에 있기 때문에 강 장관과 이렇게 직접 만나 회담하는 것에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오늘 한일 간 어려운 문제에 대해 솔직히 의견을 교환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두 장관은 여러 어려운 현안들은 함께 지혜롭게 대처하며 한일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노력의 필요성을 재확인했고, 올해도 긴밀한 소통과 교류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강 장관은 최근 북미 고위급 회담 개최를 평가하고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기대감을 표명했다. 그러면서 완전한 비핵화 및 한반도 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인 진전을 위해 양국간 협조를 계속해가자고 했다.

 

고노 대신은 "최근 북미 간 움직임을 포함해 북한 문제에 대해서도 확실히 공조를 확인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또 비핵화의 구체적인 성과를 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양국 간 일부 현안과는 별개로 한반도 문제에 대한 한·일 간 긴밀한 소통과 협조가 지속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2019-01-24 11:07:04]
이전글 질병본부, 해외 유입 홍역환자 증가..여행 계획 시 MM..
다음글 복지부, 겨울방학 맞아 학생과 취준생 겨냥한 불법 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