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6월17일 (월) 3:4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종합
 
ㆍ행안부, 지난해 검출 마약류 중 24.7% '신종'..10배 정교한 첨단장비 도입
 
  행정안전부
 고해상도·초고감도 질량분석기 총 4대 도입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A경찰서는 펜타닐과 같은 신종마약류는 체내 잔존량이 적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모발 감식을 의뢰해도 검출에 한계가 있었다. 올해 도입되는 첨단 분석장비는 기존 보다 10배 이상 초고감도 질량을 분석할 수 있어 모발 중 신종마약류 분석 역량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행정안전부는 올해 신종마약류 분석장비 구입 예산 28억4천만 원을 편성해 국과수에 고해상도 질량분석기 2대와 초고감도 질량분석기 2대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행안부에 따르면 과거 메트암페타민과 대마가 마약의 주를 이루던 것과 달리 지난해 상반기 검출된 마약류 중에는 신종마약류가 약 24.7%에 달했다.

 

주요 신종마약류는 합성 대마와 합성 오피오이드류로 극미량을 투약하는 특성 탓에 검출이 어려워 그동안 법의 사각지대에 놓여있었다. 특히 신종마약류는 기존 마약류에 비해 체내에 잔존량이 적은 경우가 많아 현재 보유 중인 고감도 질량분석기로는 검출에 한계가 있었다.

 

올해 도입되는 고해상도·초고감도 질량분석기는 현존하는 장비 중 최고 사양을 가진다. 초고감도 질량분석기의 경우 현재 국과수가 보유하고 있는 장비의 약 10배 높은 감도를 가지고 있다.

 

행안부 관계자는 "국과수에 첨단장비 도입으로 신종마약류 탐색이 강화돼 마약 수사에도 도움이 될 것은 물론 조기 차단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따.  

 


[2024-01-17 10:22:39]
이전글 금융당국, 침수·2차사고 위험 차량 운전자에 문자로 ..
다음글 복지부, 중증장애인 가구 '의료급여' 부양의무자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