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2월05일 (토) 12:04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자매지 뉴스 > performance/movie
 
ㆍ국립극단, 셰익스피어 탄생 450주년 기념 첫 작품 맥베스
 
  맥베스 포스터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국립극단은 셰익스피어 탄생 450주년을 맞이해 2014 국립극단 봄마당의 첫 작품으로 <맥베스>를 선보인다.

연극 <맥베스>는 오는 3월 8일부터 23일까지 명동예술극장에서 펼쳐진다.

맥베스는 셰익스피어의 4대 비극 중 가장 화려하면서도 강렬하며, 시적 리듬이 빼어난 작품으로 꼽힌다.

- '맥베스' 가장 강렬한 셰익스피어와의 만남

국립극단은 2014 국립극단 봄마당의 첫 작품으로 '맥베스'를 선택했다. '맥베스'는 셰익스피어 4대 비극 중 가장 화려하면서도 강렬하며, 시적 리듬이 빼어난 작품으로 꼽힌다. 원작의 강렬함은 이병훈 연출가의 섬세하고 감각적인 손길이 더해져 더욱 깊어진다. 셰익스피어 작품 중에서도 가장 무대에 올리기 까다롭다고 하는 '리어왕'을 연출한 바 있는 이병훈 연출은 원작의 이야기를 충실히 보여주며 현대인의 욕망과 무의식을 투영해 '맥베스'의 현대성을 극대화 시킨다. 2014년 국립극단의 '맥베스'는 인간의 심리를 날카롭고 은밀하게 표현하며 현대인의 욕망을 매혹적으로 빚어내는 치명적인 마력의 무대가 될 것이다.

- 욕망의 표상 맥베스, 현대인의 차가운 자화상

성공가도를 달리던 장군 맥베스는 마녀의 달콤한 예언과 아내의 부추김에 빠져 왕을 살해하고, 모두를 죽이며 종국에는 자신마저 죽음으로 몰아간다. 선과 악의 두 세계에서 끊임없이 대립하고 고뇌하며 욕망의 끈을 놓지 못하는 맥베스의 모습에서 수렁에 빠진 현대인의 자화상을 발견하게 된다. 맥베스의 욕망이 드러나며 내면의 갈등이 시작될 때 극적 긴장감이 고조되며 관객들은 극 중 인물의 심리변화에 몰입하게 된다. 2014 국립극단 '맥베스'는 맥베스 내면의 대립적인 갈등과 복잡한 실타래처럼 얽혀있는 인물들의 심리에 초점을 맞추어 섬세하면서도 눈을 뗄 수 없는 심리극을 선사한다. 작품은 굳이 시대와 배경을 명확한 현재로 가져오지 않아도 인물에 대한 은밀하고 밀착된 접근으로 인해 매우 현대적이고 동시대적인 느낌을 준다. 더 이상 죄악이 아닌 실현해야 할 가치로 변해 버린 욕망은 어떤 모습으로 인간의 영혼을 황폐하게 만드는가.

스코틀랜드의 장군 맥베스와 뱅코우는 황야에서 만난 세 마녀에게 예언을 듣게 된다. 세 마녀는‘맥베스가 코더의 영주 그리고 장차 스코틀랜드의 왕이 될 것이며, 뱅코우 후손이 왕이 될 것’이라는 예언을 한다. 코더의 영주가 된 맥베스는 왕이 된다는 예언을 믿게 되고 던컨 왕이 자신의 성에 방문한 것을 기회삼아 왕을 살해한다. 왕에 오른 맥베스는 자신의 예언을 알고 있는 뱅코우와 아들 역시 살해할 것을 계획하지만, 뱅코우만 죽고, 그의 아들은 도망친다. 이후 맥베스는 뱅코우의 망령에 시달리며, 레이디 맥베스 역시 죄책감으로 건강이 악화된다. 다시 세 마녀를 찾아간 맥베스는 마녀들로부터 ‘맥더프를 조심할 것이며, 여자가 낳은 사람은 누구도 맥베스에게 해를 끼칠 수 없으며, 버남의 숲이 움직이지 않는 한 정복당하지 않을 것’이라고 예언을 듣고 안도한다. 하지만 말콤 왕자를 내세운 잉글랜드 군과 합세한 스코틀랜드 귀족들이 맥베스의 숨통을 조여 오기 시작한다.

연출은 이병훈. 맥베스는 배우 박해수, 위태로운 레이디 맥베스 부인은 배우 김소희가 맡는다.



[2014-02-07 16:55:52]
이전글 개봉 영화 <관능의 법칙>
다음글 개봉 영화 <조난자들>